6 Smears 6 Prayers

차승언 | Cha Seungeun
2019, 면사, 폴리에스터사 | Cotton yarn, Polyester yarn
970(W) x 40(D) x 2270(H) ㎜ (6점)

©️Texture on Texture

본 작업에서 내용은 ‘동서양의 젠더 신화’를 참조하고, 기법은 추상 회화의 ‘흘리기, 그리기, 칠하기, 번짐’ 등 얼룩에서 보이는 우연성을 참조했다. 염색과 태피스트리 기법으로 얼룩을 다층적으로 구성하고, 이 얼룩과 번짐은 직조된 캔버스의 배경과 결합해 하나의 추상 풍경화로 완성했다. 영어 제목은 애니 알버스의 6개의 직조 패널로 이루어진 작품, <6 Prayers>(1965)를 참조하였고, 한글 작업명 <여섯 개의 일>은 작업을 하는데 필수적인 지난한 노동의 과정과 시간성을 기도와 같은 선상에 두면서, ‘허술한 시작이 시간의 터널을 지나 결국 여러 층의 신비와 만날 수 있음’을 전달하고자 했다. 또한 시시각각 바뀌는 날씨와 같이 직조를 하는 노동의 시간 동안 끊임없이 흘러가는 심상 가운데 빗물에 번지고 흘러내리는 순간을 표현하고자 했다.

For this work, Cha has referred to myths related to gender in the East and the West, and her methods of abstract painting include ‘pouring, drawing, painting, and smearing’ which renders the element of ‘coincidence’ shown in the stains. Through dyeing and tapestry methods, the stains are made of different layers. Such stains and smears are combined with the woven canvas background to complete an abstract landscape painting. For the English title, Anni Albers’ work consisting of 6 woven panels titled <6 Prayers>(1965) was taken into consideration. The Korean title, ‘6 kinds of work,’ comes from placing all the difficult process of labor and time consumption inevitable in creating such an artwork on the same level as prayers. The title also conveys that ‘a humble beginning could eventually meet various mystical layers after passing through the tunnel of time.’ The work also tries to portray the endlessly flowing state of your mind while weaving for countless hours, just like the ever-changing weather. Here expressed is the moment of rain drops being smeared and rain pouring over amid such flowing state.

차승언
섬유와 회화를 기반으로 일련의 추상화 작업을 해오고 있으며, 단순히 평면적 직조가 아니라 직조틀 자체를 변형해 공간감을 갖는 입체 작품도 구현하고 있다. 회화의 틀이 되는 캔버스와 캔버스가 걸리게 되는 공간을 바탕에 두고 그 위에 다양한 농도의 실을 올려 직조 추상화를 만들어 낸다.

Cha Seungean
Cha has been working on a series of abstract paintings based on textile and painting, not only creating flat weave but transforming the loom frame itself to realize three-dimensional works with a sense of spatiality. Against the canvas, the frame of the painting, and the space where the canvas is hung, the artist creates a weaving abstract painting by layering threads of various tones on them.

더 알아보기

협업파트너
레어바이크(김종범)
디자이너 그룹 ‘노네임노샵’에서 각종 가구 및 장치물을 제작하였고, 2015 독립모형점 ‘서울과학사’ 설립 및 2019년 장치들의 집합체인 모터사이클을 만들기 위해 ‘레어바이크’를 설립하여 제작을 기반으로 한 여러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Texture on Tex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