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와 회화를 기반으로 일련의 추상화 작업을 해오고 있으며, 단순히 평면적 직조가 아니라 직조틀 자체를 변형해 공간감을 갖는 입체 작품도 구현하고 있다. 회화의 틀이 되는 캔버스와 캔버스가 걸리게 되는 공간을 바탕에 두고 그 위에 다양한 농도의 실을 올려 직조 추상화를 만들어 낸다.

Cha Seungeun
Cha has been working on a series of abstract paintings based on textile and painting, not only creating flat weave but transforming the loom frame itself to realize three-dimensional works with a sense of spatiality. Against the canvas, the frame of the painting, and the space where the canvas is hung, the artist creates a weaving abstract painting by layering threads of various tones on them.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