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를 피해 옹기종기 모이는, 생명체들의 우산이 되는 버섯
급작스러운 비가 내릴 때 우리는 본능적으로 몸을 보호할 곳을 찾는다. 잎사귀로 가득한 나무 아래, 건물 외부의 캐노피 같은 지붕 아래를 피난처 삼는다. 비를 피하기 위해 다함께 버섯 아래로 숨어 들어가는 숲의 동물들처럼, 은 사람들에게 쉴 곳을 제공하며 더 나아가 타인들이 함께 장소를 공유하는 경험을 가능하게 한다. 울창한 숲 속 버섯 아래, 사람들은 임시의 공동체를 이루며 날씨가 바뀌길 기다린다.

<Black Head Mushroom>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