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미미 | 엘리엇 우즈
시각예술을 전공한 손미미와 물리학을 전공한 엘리엇 우즈(Elliot Woods)가 2009년 결성했다. 김치앤칩스는 다양한 재료, 기술, 빛, 시공간 등을 주요 소재로 혼합하고, 그 경계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현상을 예술적 주제로 삼아 작업한다. ‘Drawing in the air(허공에 그리기)’라는 개념 아래 물성의 재료와 비물성의 빛이 만들어내는 공감각적 작업을 연구하고 다양한 형식의 시각적 인터페이스를 개발하여 적용한다.

Kimchi and Chips
Son Mimi | Elliot Woods
The duo of Mimi Son (visual art major) and Elliot Woods (physics major) was formed in 2009. Kimchi and Chips mixes various materials, technologies, light, time, and space as main materials, while working on artistic themes revolving around diverse phenomena occurring along all kinds of boundaries between such materials. With the notion of ‘Drawing in the air’ in mind, the duo explores synesthetic work created by the ingredient of materiality and the light of non-materiality. They have developed and applied various forms of visual interface.

더 알아보기